제  목 :   한국인 혈당 참조표준 개발, 연령별 혈당 표준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국가기술표준원과 한국표준과학연구원과 협력해 한국인의 특성을 반영한 한국인 혈당 참조표준을 개발했다.

공복 상태의 혈당수치는 당뇨병 진단의 기준으로 사용한다. 이번 혈당 참조표준은 2015~2016년 국가건강검진을 통해 수집된 공복혈당 데이터를 바탕으로 개발되었으며, 당뇨병 약제 치료를 받는 이를 제외한 199만4803명의 자료를 활용했다.

건강검진

대규모로 수집한 데이터를 사용해 표준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데이터의 정확성과 신뢰성이 필수다. 따라서 공단은 전국 검진 기관 중 검진 평가 우수 등급 기관의 데이터를 선별 활용했으며 임상전문가, 측정 및 표준전문가로 구성된 한국인 혈당 전문위원회와 국가참조표준센터의 기술위원회, 운영위원회 등의 심의를 거쳤다.

이번 참조표준에서 남녀 모두 20대에 공복 혈당이 가장 낮았고 남성은 50~60대, 여성은 연령이 증가할수록 공복혈당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 연령에 걸쳐 남성의 공복혈당 평균이 여성보다 높았으며 40~50대에 차이가 가장 컸다.

한국인 혈당 참조표준 표는 국민건강보험공단 홈페이지 자료공유서비스(http://nhiss.nhis.or.kr)에서 누구나 내려받을 수 있으며 건강검진 지정기관 검사실에 비치할 예정이어서 국민들이 혈당 관리에 더욱 관심을 가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역, 성별과 연령별로 지표를 제공하므로 당뇨의 사회, 경제적 요인 분석 및 혈당 상승의 원인을 찾는 연구 자료로도 활용할 수 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다음글 : 2018년 해외여행 시 주의 필요한 감염병 오염국가는?
이전글 : 2018년도 국가건강검진 어떻게 달라질까?